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 글은 영화를 안 본 분들에게는 스포일러가 될 수 있습니다.

올드보이


감독 : 박찬욱
배우 : 최민식, 유지태, 강혜정

보고나면 생각날 게 많은 영화 같았는데, 이상하게도 막상 별 생각이 나지 않아. 뭐랄까, 그냥 그럴 수 있으리- 하고 생각이 되었기 때문일까? 잘 만든 영화 (well-made) 라는 생각 말고는 말이지.

근친상간이어서 충격적인 건 아니었어 - 충격적이지도 않았고. 내가 이상한 걸까? 게다가, 그건 그들이 서로 부녀지간이라는 걸 알면서 서로를 원한 것도 아니었고 말이지. 그러고 보면 재밌어. 현대 사회에서 가족이란 의미, 부모 자식 관계라는 게 생물학적인 것으로만 이루어져 있지 않다는 걸 의미하잖아. 기른 정이 더 크다는 말도 그런 맥락이고 말이지.

상처받은 사람이 상처입힌 사람을 (사실관계의 진위를 떠나서) 15년 동안 가두는 게 왜 죽이는 것보다 더 끔찍한 건지도 사실 잘 모르겠고. 내가 단순한 건가? 죽이는 게 더 잔인하고 무서운 거 아닌가? 물론 이야기적으로는 흥미롭다고 생각해 - 게다가 15년 동안 갇힌 사람이 복수를 위해 자기를 가둔 사람을 찾아나서고, 가둔 사람도 게임(!)을 준비하고 말야. 창과 방패가 부딪히는 구도라 재밌는 이야기라고 생각해.

영화 예고편에 쓰인 Starsailor 음악 때문에 기대했기 때문인지, - 내가 잘못 기억하는 건지도 모르지만, 영상과 함께 음악도 풍성하게 만들거라고 했던 인터뷰 때문이었는지 본편의 음악은 기대 이하였어. 별로라기 보다 주제 하나가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나오니 단조로웠다고나 할까?

그리고, 영화를 본 후에 원작만화를 읽어봤는데, 내겐 원작과 영화가 크게 다르게 느껴지지 않더라고. 뭐가 충격적인 결말이고 새로운 내용이라는 건지 모르겠어. 원작의 등장인물 2-3명이 빠지고, '눈물'이 '근친상간'으로 바뀌긴 했지만, 그렇다고 새로운 내용에 새로운 결말이다- 라고 볼 수는 없겠더라고. 기본적으로 이 이야기는 '15년(혹은 10년) 동안 알 수 없는 장소에 갇힌 사내가 풀려나고, 그에게 왜 가둬놨는지 알아내라고 게임을 제시하는 상대방, 그리고 그걸 받아들인 사내와 어느덧 문득 자연스럽게 등장한 여자아이'라는 초반부의 설정과 빠른 전개가 주는 매력이 거의 전부라고 보니까.

영화에 쓰였던 문구 2개가 모두 기억에 남더라고.

웃어라, 온세상이 너와 함께 웃을 것이다.
울어라, 너 혼자 울것이다.

Laugh, and the world laughs with you.
Weep, and you weep alone.
조약돌이든 바위든 물에 가라앉는 것은 똑같다.

평점을 주자면 별 다섯개에 네개. 농담이지만, 영화 속 오대수와 유지태가 같은 나이대라는 건 아무래도 좀 억지라고 생각되지 않아? :p

20040515 by myself

참고 :: [딴지이너뷰] '올드보이' 박찬욱을 만나다

'lovely cinema > movie le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Shrek 2  (2) 2004.08.08
Under the Tuscan Sun  (0) 2004.08.06
올드보이  (5) 2004.08.06
아라한-장풍대작전  (3) 2004.07.22
말죽거리 잔혹사  (2) 2004.07.22
Peter Pan  (4) 2004.05.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yworld.nate.com/julius9980 Julius 2004.08.09 19:01

    15년동안 갇혀있어서 죽음보다 두려운게 아니라,
    갇혀있는 이유도 모른채 갇혀있어야 한다는게 더 두려운거 아닐까요...?
    @.@

  2. tree 2004.08.10 15:51

    흠..죽음보다 더 끔찍한 고통을 주기위해서 가둬두었던건 아니었지않나?
    물론 이쁜 사람은 아니니까, 극단적인 고통속에서 15년을 보내도록 했지만..
    단지 그때 당시 유지태가 자기 누나와 겪었던 갈등과 상황들을
    오대수로 하여금 겪게하고자 했던게 진짜 복수였던듯해.
    오대수 너라면 어떻게 하겠느냐..머 이런 질문과 함께, 그 상황속에 던져놓는거지.
    그리고 그런 상황을 세팅하는데 필요한 시간이 15년 정도, 즉, 15년은 단순한 과정이나 도구정도?
    (초딩이나 중딩하고는 아무리 사건을 꾸며볼래야 여지가 없잖아? ㅡㅡ^)
    개인적으로 다시 보고싶은 영화는 아니지만, 잘만든 영화에는 동감!

  3. Favicon of http://summerz.pe.kr 써머즈 2004.08.14 18:18

    유리우스 / 응. 그것도 그거고 언제 풀려난다는 걸 모르고 갇혀있는 것도 두려울 수 있겠지. 그래도 난 죽는 게 더 무서운 것 같아.
    tree / 응. 원작에서 주인공을 가둔 목적과 영화에서 주인공을 가둔 목적이 서로 다른 면이 있는 건 사실인 것 같아. 네 말대로 영화에서는 세팅의 목적이 추가된 거라고 생각해.

  4. Favicon of http://dica0193.com 영갤러 2013.01.13 17:25

    같은 나이대인데도 유지태가 젊어보이는 이유가. 박찬욱 감독이 이우진이 누나를 여의고 전혀 자라지못한 소년이미지를 만들고 싶어서 그랬다네요. 그래서 유지태가 영화찍는 동안 성관계를 안하겠다고 감독한테 말한적도 있고.. 최민식이 초반에 자기가 이우진하고 싶다고 했는데. 감독이 "그러면 오대수역은 최불암선생이 하냐"라고 한 일화도 있죠

  5. Favicon of http://minoci.net 민노씨 2013.02.13 00:06

    정확히는 같은 나이는 아니라고 기억합니다.
    이우진이 1년이나 2년 후배인 것으로...?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