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언젠가부터 많은 가요들이 대중들에게 공개하자 마자 표절이니 아니니를 따지는 게 일종의 놀이 문화가 된 듯 합니다. 반대로 뮤지션들은 곡을 내고는 변명을 하기 바빠졌고요. 개인적으로는 서태지와 아이들을 통해 본격 댄스 음악이 히트를 하기 시작한 이후인 것 같아요. (지금도 여전히 댄스, 힙합 장르에서 논란이 많죠)

서태지와 아이들 스스로 그들의 데뷔곡 '난 알아요' 가 표절 시비에 휘말렸는데, 현재까지도 논란이 끊이지 않는 샘플링이라는 작법이 본격적으로 쓰이기 시작했기 때문일 겁니다. 샘플링 씨디를 구입하거나 악기의 음원을 라이센싱 받아서 만든 음악이 아니라면 리메이크든 샘플리이든 원작자 표기가 제대로 되어있어야 하지만, 이게 지금까지도 잘 지켜지지 않기 때문에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죠.

'Cat Scratch Fever' - Ottawa 2002
'Cat Scratch Fever' - Ottawa 2002 by Mikey G Ottawa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어찌 됐든 대중들이 표절 여부를 판가름하는 평가 기준 역시 예전부터 요즘까지 상당히 단순합니다.

1. 들어본 적이 있는 멜로디인가
2. 들어본 적이 있는 코드웍인가
3. 만약 1번, 2번이라면 작곡자 표기가 어떻게 되어있는가
4. 뮤지션이나 기획사에서 뭐라고 말하는가

뭐 거의 이 정도겠죠. 

왜 샘플링 혹은 리메이크를 할까요? 사실 리메이크나 샘플링은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인 트렌드가 되어버렸습니다. 정말로 비틀즈 이후로 더이상 새로운 음악은 나오기 힘든 걸까요? 멜로디나 코드웍이 음악의 전부가 아니기 때문에 그렇게 말할 수는 없지만, 아무래도 점점 새로운 걸 만들어내는 건 어려운 일이겠지요. 예, 창작은 어렵고도 괴로운 작업이죠.

흔히 '대중들이 좋아하는 코드 (머니 프로그레션이나 머니 코드라고 하기도 한다죠)는 이미 한정적인데 비슷한 곡이 나올 수 밖에 없는 것 아니냐?' 라고 강하게 묻는 분들에게 '코드웍은 같아도 충분히 독자적인 매력을 가진 곡들이 많다' 라는 답변이 될 만한 영상을 네 개 준비했습니다.

첫번째는 예전에 제가 올렸던 Rob Paravonian의 파헬벨 이야기 의 동영상입니다.


8개의 코드 D - A - B - F# - G - D - G - A 가 무한반복 되는 파헬벨의 캐논 변주곡과 동일한 팝/락/포크 음악들이 많다는 사실을 소재로한 코미디 영상입니다. 유명한 곡들 정말 많죠?

두번째 영상은 The Axis of Awesome 이라는 밴드의 메들리곡인 4 Chords 입니다.


저 위의 코미디언이 했던 코미디를 더 체계적으로 승화시킨 곡이로군요. 코드진행은 I - V - vi - IV 입니다. 위처럼 코드 D를 기준으로 한다면 D - A - Bm - G 정도 되겠군요. 아예 밴드를 이뤄서 곡을 모아 녹음하고, 라이브 공연까지 한다는 게 재밌어요.

그나저나 이 곡들은 모두 다 똑같은 코드웍을 사용하고 있는데, 서로 표절 느낌이 나나요?

세번째 영상은 mathyou9라는 개인이 만든 4 Chords, 65 Songs 입니다.


위의 The Axis of Awesome 의 곡을 듣고 아예 자기 스스로 곡들을 모아보자고 해서 작업을 했다고 해요. 사용된 65곡의 템포를 하나의 빠르기로 맞추고, 피치 (음의 높낮이)도 모두 일괄적으로 통일시켰습니다.

계속 듣다 보면 '도대체 저 I - V - vi - IV 진행이 안쓰인 곡이 있긴 한 거야?'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죠.

네번째는 유리상자의 일명 섞어송입니다.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유리상자는 예전부터 이런 재치있는 시도를 많이 보여줬었죠. 공연장에서도, TV에서도 말이죠. 물론 유리상자가 연주한 원곡들의 코드웍은 서로 정확히 일치하는 건 아니고 불협화음이 나지 않게 살짝살짝 고친 게 있죠.

그래도 가요만을 소스로 해서 저렇게 찾아내서 구성하는 건 대단한 능력이예요. 비슷한 코드웍을 갖춘 곡들 중에서 갖춘 마디로 시작하는 곡과 못갖춘 마디로 시작하는 곡을 대비시키는 센스도 좋고요.

위의 영상들을 '코드웍보다는 멜로디를 어떻게 만드느냐가 더 중요하다' 거나 '멜로디가 다르면 표절이 아니네' 라고 받아들일 필요는 당연히 없습니다. 게다가 더 위의 수많은 곡들이 모두 각각 하일라이트 부분이 아니니까요. 그냥 가볍게 감상하면 될 것 같아요. 

창작은 고통스럽고 힘든 작업이죠. 비슷한 게 널려진 세상에서 무언가 새로운 걸 만들어 내는 게 쉬울리 없습니다. 제가 하고 싶은 말을 정리하자면 이 정도쯤 될까요?

  • 환경이 열악한 요즘에도 명곡은 여전히 나온다.
  • 표절에 대한 대중들의 수군거림은 단순히 같은 코드웍 혹은 단순히 같은 멜로디에서만 생겨나는 것은 아니다.
  • 만약 창작자들이 무엇엔가 누군가엔가 영향을 받았다면, 더 나아가 그것의 정수를 인용하고 싶다면 반드시 원작자를 표기하면 좋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umpkarma.com 자유인 2009.10.23 11:52

    주목받고 싶어서, 혹은 성공하고 싶어서...라는 등등의 이유로 인해 스스로의 행위를 인정하지 못하는 사회...라고나 할까. 그게 자신들이 생각하는 아티스트라는 자존심을 지켜주는 일이 될지는 몰라도 그걸 감싸고 도는 팬들이 많아지고 어느 누구도 자신의 행위의 옳고 그름에 대해 인정하지 못하는 일들이 많아질수록 사회는 불행해지고 타락할 것임은 자명하다고 생각해. 평론가들도 소신있게 표절이다 아니다를 말하지 못하는 건 그들의 밥줄 역시 가수들과 팬들에게 달려있기 때문일 수도 있겠지. 세상은 점점 자신의 위치와 밥줄을 위해 무엇이든 해도 되는 사회가 되어가고 있는 듯 해. 그걸 쉽게 눈감아주기도 하고...

    • Favicon of https://summerz.tistory.com 써머즈 2009.10.28 00:20 신고

      시작 자체를 할 수 없을 정도로 세상이 왜곡되어 있는 경우라면 저런 게 인정이 될까?

      시작부터 꼬여있는 일들이 참 많은 거 같아. 그래서, 에반게리온의 인류보완계획 같은 게 상상되는지도;;;

# 다음 뮤직 초간단 리뷰

다음 뮤직 이벤트에 참여하여 7일 무료 이용권 (스트리밍만 가능)을 써보는 중입니다.

먼저 몇 가지 느낌을 먼저 말한다면 크게 3가지입니다.

1. 곡이 많지 않다 - 가수 정보, 앨범 정보는 있는데 실제 곡은 없는 경우가 적지 않았어요. 물론 최신곡 위주, 가요 위주라면 큰 차이가 없겠지만 희귀한 음악을 찾을 생각을 하는 분들이라면 큰 기대를 하지 않는 게 좋을 듯 해요.

2. p2p 기술을 사용할까봐 불안하다 - 음악을 들으려면 다음 뮤직 플레이어를 설치해야 하는데 이게 p2p 기술을 사용하는 건지 궁금하더군요. 아직 약관 등을 자세히 살펴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다음tv팟 같은 경우도 100mb 이상의 파일을 올리면 pino라는 기술을 사용하잖아요. 지금은 사용 안하더라도 앞으로 사용할 수도 있잖아요. 안그러면 좋겠는데...

3. 부가 컨텐츠들의 전문성, 유기성 부족 - 음악 뉴스라든지 부가 컨텐츠들이 적지 않았는데 전문성이 좀 부족한 듯 싶었습니다. 가십성 기사나 보도자료 등이 많았고 각종 뉴스 사이트, 커뮤니티 게시판에서 즐길 수 있는 정보들이 많았달까요? 다른 곳과는 차별되는 - 예를 들어 음악장르별 컨텐츠라든지, 시대관련 컨텐츠, 전문인터뷰 등 유기적인 구성이 드러나는 컨텐츠가 많으면 좋겠어요.

# 내가 바라는 음악 서비스

제가 볼 때 디지털 음원을 중심으로 하는 국내 음악 서비스들의 현재 트렌드는 다음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1. 희귀 음원 보다는 트렌드에 충실한 음원의 신속 확보
2. 음원의 퀄리티 보다 현재성, 모빌리티 추구
3. 기사/보도자료 위주의 부가 컨텐츠 (readable) 제공

대부분의 국내 서비스들은 이 틀 안에서 움직이는 것 같습니다. 포털의 지원을 받을 수는 있지만 음악 사이트 중에서는 비주류인 다음 뮤직의 경우에는 조금은 다른 접근이 가능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 희귀 음원 + 오래된 음원 아카이브 구성을 통한 뮤지션 간의 콜라보 + 리메이크 지원
대중적인 음원은 어렵지 않게 확보 가능하죠. 따라서 조금 더 과거의 곡들 중 빠진 이를 메우거나 장르별 시대별로 음악을 아카이빙하면 좋지 않을까 합니다.
이를 통해 신인 뮤지션들의 리메이크를 지원할 수도 있고, 아예 기성 뮤지션간의 콜라보 작업을 주선할 수도 있겠죠. supported by 다음뮤직 혹은 brought you by 다음 뮤직 활동을 하는 겁니다. 잘 나갈 때의 마이스페이스처럼 말이죠.

2. 모바일 기능 지원
국내 포털 중에서는 다음이 모바일 서비스에 대해 제일 적극적인 것 같은데 다음 뮤직도 그리하면 좋을 듯 해요. 판도라나 spotify 같은 서비스를 아이폰 어플 등으로 만들면 어떨까요?
사용자들은 자신이 선택한 곡을 pc뿐만 아니라 모바일 기기에서도 듣는 거죠. (DRM을 거는 건 요즘의 추세와는 거리가 있지만) '다음 뮤직 모바일'에서만 플레이할 수 있게 하고 다운로드를 지원할 수도 있고, 아예 요금제를 신설해서 DRM프리 다운로드를 모바일 기기 상에서도 지원할 수도 있겠죠. 자신이 모바일 상에서 듣던 음악 선물하기 등과 같은 부가 서비스들도 좋겠죠.

3. 색다른 컨텐츠 제작 및 대중들에게 개방
음악을 아카이빙 하듯이 음악 관련 부가 컨텐츠들도 아카이빙의 개념으로 차곡차곡 쌓아두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사용자들을 검색결과와 링크들로 유입시킬 수 있게 말이죠.
혹은 예를 들어 디지털 앨범이 발매될 때 다음 뮤직이 지원해줘서 앨범 속지를 만들어 주는 겁니다. 음원 구입 고객들에게만 무료로 다운로드 받게 해주는 거죠. (포맷은 PDF나 고화질 JPG 파일) 음반 제작 과정에서 뮤지션들에게 지원해주는 것이기 때문에 관계가 돈독해질 수 있겠죠.
유사한 앨범, 음악사적으로 관계가 있는 뮤지션들을 (심지어는 외모가 비슷한, 나이가 같은, 키가 같은 뮤지션들도) 정리하고 여러 뷰로 보여준 후 그걸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오픈하는 것도 좋을 듯 해요. 위젯 형태도 좋고, 위키 형태도 좋겠죠. 팟캐스팅도 괜찮겠군요.
그런 의미에서 다음이 동영상 컨텐츠에 다음이 확보한 음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발표한 건 아주 좋은 것 같아요.
제 생각에는 무엇보다 음악과 관련한 부가 컨텐츠들의 핵심은 시대와 장르별로 흩어져 있는 각각의 음악들을 모아주는 것과 곡마다 숨겨진 가치를 발굴하는 것, 그리고 다른 미디어와의 연결고리 강화가 핵심이라고 생각해요. 이런 관점에서 위의 예시들을 든 거고요.

오랜만에 국내 음악 서비스를 써보면서, 예전부터 생각했던 것들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겨우 하룻밤 써보고 말이 너무 많군요. :P

iPod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inoci.net 민노씨 2009.10.13 15:41

    아이팟에서 이 많은 글을 쓰셨단 말씀입니까? +_+;

  2. Favicon of http://music.daum.net 다음뮤직 2009.10.15 10:29

    다음 뮤직 담당자입니다. 써보시고 정말 좋은 의견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말씀하신대로 최신곡 위주가 아니라,
    아카이브라 할 수 있을 정도의 희귀 음원까지 확보하기 위해 열심히 준비중입니다.

    현재는, 음원 공급이 정상화된지 얼마 되지 않아서, 없는 곡들도 많습니다만,
    저희도 음악을 워낙 좋아하는지라, 계획을 잘 세워서 좋은 곡들 많이 서비스하기 위해
    열심히 달리고 있습니다.

    다만, 뮤직 범위가 워낙 넓어서 시간이 좀 걸리기는 합니다.
    좋은 의견 감사드리고, 항상 다음 뮤직 지켜봐주세요.
    음악 좋아하는 담당자들이 열심히 달리고 있습니다. ^^/

    • Favicon of https://summerz.tistory.com 써머즈 2009.10.15 22:37 신고

      안녕하세요.

      글을 적고 보니 이벤트에 당첨된 일개 유저가 너무 시끄럽게 떠든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다음(DAUM)에서 음악을 아카이빙한다면 정말 기쁠 것 같습니다. 음악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열심히 달리고 있다니! 기대만발입니다!

      힘내서 좋은 서비스 만들어주세요. ^^

민노씨에게 바통을 받고 열심히 썼다가 날려 먹었습니다. ㅠ.ㅠ

처음부터 열심히 다시 쓰다가 문득 예전에 공포영화를 좋아하는 블로그의 Arborday님으로부터 받은 바통과 질문이 똑같다는 것을 생각해냈습니다! 날짜를 확인하니 2년 전이네요. -_-;

답변을 훑어보니 그 때나 지금이나 크게 달라진 게 없네요. 몇몇 곡, 앨범, 아티스트가 업데이트 된 정도?

내용이 대동소이하니, 나중에 혹시 크게 달라지면 그 때 다시 적어보겠습니다. 그나저나 민노씨에게 바통을 받는다고 했는데 미안해지는군요. -_-;

▶ 2006년 8월 5일자 음악문답 (37문 37답) 보러가기
TAG 문답, 음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inoci.net 민노씨 2008.12.15 21:34

    무슨 말씀을요..ㅎㅎ
    오히려 제가 괜히 부담을 드린 것 같아서 죄송하네요.
    이미 2년 전에 하셨었군용. ㅎㅎ

    너바님 최근에 '연말 필벗오프'에서 우연찮게 합석했는데요. 암턴 우리도 연말 송년회해야 할텐데 말이죠.. 승환군에게 '망년회 하자'는 문자도 오고 해서요. 그리고 블로그래픽...;;; 문제도 그렇고..ㅎㅎ


세상에 우연은 없습니다. 적어도 저는 그렇게 생각해요. 그러니까 저는, 간절히 원하는 만큼 사람들은 얻는다고 생각해요. 물론 간절하게 원한다고 얻어지는 건 아니죠. 노력과 운과 운명과... 뭐 그런 거지만 말이죠.

하긴, 제 이 노래가 들어있는 앨범을 도대체(!) 몇 번이나 샀는지 기억이 나지도 않아요. 사서 듣다가 잃어버리고, 친구 사주고, 또 사서 듣다가 잃어버리고... 시간이 지나서 갖고 있는지 모르고 또 사고... 신기한 거죠. 생각해보니 최근에 산 건 그래도 4년이나 지난 일이군요.

사실 이 노래는 톰 웨이츠의 전반적인 음악과는 조금 거리가 있습니다. 얼토당토 하지 않은 예일 수 있지만 스틸 하트의 '쉬즈 곤 (She's Gone)' 혹은 익스트림의 '모어 댄 워즈 (More Than Words)' 와 가깝다고나 할까요? 물론 그 보다는 훨씬 가깝습니다. 원래의 그의 음악적 감성과는 말이죠.

그냥... 오랜만에 생각나서 찾아 들으니 글도 횡설수설하군요. 그냥 이런 날도 있는 거죠. 따뜻한 게 그립고, 춥고, 어디 갈 곳도 없고, 내가 뭘하며 사는가 하며 자학하다가도 무언가 떠오르는 날은 그야 말로 Waltzing Matilda 인 거죠. 참 감각적이라고 말할 수 밖에 없어요. 톰 웨이츠도 Tom Traubert's Blues도 말이죠.
TAG 음악, 호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건 일본 오프닝.


이건 국내 버전 오프닝

가져가! 세일러 복

sung by 정유미, 배정미, 하미경, 박소라

쓰리사이즈? 그건 숫자에 불과해 에잇!
교복만 입으면 모든게 해결돼 뿌-
귀엽고 깜찍한 세일러복을 입고 응?
너도(후) 나도(후) 마법으로 달링달링 freeze

아 귀찮아 아 피곤해 아 사랑해
어라 하나가 조금 다르네
뒹굴뒹굴 나무늘보 저리가라
귀차니즘 금지!

여자는 이슬만 먹어도 산다면
내숭쟁이 우리 반 모모모양
햄버거 두 개 해치우고는
콜라 무한리필 다다다다다

폴짝 응원단 Let's Get 체리파이
깔깔 환영회 Look up 센세이션
에잇! 존재감 안드로메다
우당탕탕 여고생들아
모두 일어나 노래를 부르자

그래 가져가 마지막에 웃는 건 내가 될거야
결론은 세일러복이 귀엽다는거
화창한 월요일인데
몸이 나른해 어쩌면 좋아?
그냥 하복으로 갈아입어 버릴까?

세 배 빨리
빨간 치마 휘날리며
힘차게 (yeah!) 귀엽게 (yeah!)
마이 달링 달링 Plz-


와우! 성우님들 정말 장난 아니십니다. ㄷㄷㄷ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igression.textcube.com 여담 2008.09.07 12:59

    으앙 일본판이 너무대단해서 이건좀 부족한느낌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