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福原希己江 - できること (live, 2011년 5월 21일, 장소 : 草枕(西新橋))

저는 일본 드라마 <심야식당>의 팬입니다. 신주쿠 근처의 어느 골목에서 한 요리사가 혼자 한 식당을 자정부터 새벽까지 운영하는데 특이하게도 손님이 원하는 모든 음식을 만들어주죠. TBC에서 제작한 이 드라마는 원래 만화가 원작입니다.

한 편에 35분 내외, 총 10편으로 이루어진 <심야식당> (1기, 2009년)은 소박한 분위기와 여러 인물들의 다양한 이야기들이 담담하게 그려지죠. 맛을 내기 위해 억지로 자극적인 기술을 구사하거나 과한 조미료를 넣거나 하지 않습니다.

그런 <심야식당>의 2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첫 번째 에피소드는 "다시 빨간 비엔나 소세지"인데, 1기의 첫 번째 에피소드인 "비엔나 소세지와 계란말이"의 이야기에서 다 밝히지 않은 이야기를 이어갑니다.

내용은 드라마를 직접 보시면 아실테고, 2기의 첫 번째 에피소드 후반부에 삽입된 노래가 아아- 참 좋더군요.

노래를 부른 가수는 후쿠하라 키미에 (福原希己江, Fukuhara Kimie)라고 하는데 조그만 카페에서 라이브를 했다거나 마이 스페이스에 올라온 몇몇 곡들 정도는 찾았는데, 일본어를 못해서 앨범을 냈는지 어떤지 그런 것들은 알지 못합니다. 아, 1979년 하네다에서 태어났대요.

할 수 있는 일

by 福原希己江


추억을 잊고 싶다면
자, 내가 지우개로 지워줄게요
안심하고 주무세요

얼어붙을 듯 추운 아침도 떨리는 대지도
몸에 새겨진 기억이
당신을 강하게 만드는 거겠죠

이윽고 흙에 돌아갈 거라는 걸 알아도
이 마음을 어떻게 하면,
어떻게 하면 좋을까

내 노래는 아무런 힘도 없지만
당신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위로할 정도는 될 거예요

추억을 잊고 싶다면
자, 내가 지우개로 지워줄게요
안심하고 주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angunsworld.com Han Sanghun 2011.11.08 00:52

    작년이랑 올해 각 1개씩, 총 2개의 앨범을 냈는데, 정규 음반사를 통해서 나오진 않은듯 하네요. 더 자세한 내용은 후쿠하라 키미에의 홈페이지 http://www.fukuharakimie.com/info/discography 를 보시면 될듯. 앨범 구매도 가능해서, 전 주저없이 질러 버렸답니다.

©MBC 선덕여왕 43화, 미실과 칠숙의 대화 중에서

미실 : 너는 어찌 생각하느냐. 내 생각을 제일 먼저 알았는데도 어찌 반응이 없어.

칠숙 : 전 그냥 따를 뿐입니다. 건사할 가족도, 지켜야 할 재물도 없습니다. 세주께서 이루는 것이 제가 인생에 남기는 모든 것이 되어버렸습니다.

미실 : 어째, 원망처럼 들리는구나.

칠숙 : 아닙니다.

미실 : 원망을 해도 어쩔 수 없다. 모두가 이해관계가 조금씩 엇나가도 너만은 그 이유로 온전히 나를 따를테니까. 너무 늦은 건 아니겠지. 10년만 빨리 생각했어도...

이 장면은 충실한 주군과 신하의 관계를 보여주고 있지만 음악과 대사톤이 어울려 묘하게 모래시계의 윤혜린 (고현정 분)과 그의 보디가드 백재희 (이정재 분)을 떠올리게 하는 장면입니다.

여러 신문기사 (보도자료성) 에는 젊은 배우를 가리켜 제2의 이정재라고 홍보를 한던데, 저는 오히려 위의 장면에서 모래시계가 떠오르는군요.


참고로, 고현정... 이번 드라마에서도 너무 예쁩니다. ㅠ.ㅠ 연기도 극중 역할에 어울리게 참 잘하고 말이죠. 역시 악역이 매력적이어야 드라마가 삽니다. 암요. 이제 중반을 넘어선 드라마가 여전히 흥미진진한 것은 미실의 캐릭터가 생생하고 압도적이기 때문이라 생각해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Sunshine

난 말야 영화를 보다가 문득 전도연이 갑자기 종교에 귀의하는 게 '인지부조화' 현상이라고 생각했어. 너무나 커다란 충격과 상처를 견디다 못해 스스로 납득시키는 거지. 애꿎은 종교에 귀의하는 거야. 그렇지 않고서는 견딜수가 없었겠지. 게다가 주변에 하나님 아버지를 줄기차게 찾는 사람들도 있으니까 딱이었을 거야. 그런데 말야 사람들은 왜 교회 (성당, 법당, 교당)를 다닐까? 따지고 보면 우리 모두 스스로를 납득시키기 위해 종교를 갖는 게 아닐까?

적어도 영화 속에서 전도연은 종교 안에서 아무런 실마리도 구하지 못했어. 종교 안에 누구도 악한 사람은 없었고, 정말 다들 전도연을 아껴주는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었는데도 아무도 그를 이해하려 들지 않았잖아. 자기가 이해할 수 있는 정도만 혹은 입으로만 '불쌍한 우리 자매님', '함께 기도해요-' 이런 말이나 하고 있지. 그런데 말야, 정말 현실도 그런 것 같아. 종교도 그렇고, 사회도 그렇고.

어느 수준이 되어야 구원도 받고 함께 즐거움도 나눌 수 있는 게 오늘날의 종교, 오늘날의 사회잖아. 심지어 이미 '조직화' 되어버린 오늘날의 종교는 그 종교의 규칙을 지켜야만 보호해주고 이해해 주잖아. 배가 고파서 거칠게 날뛰는 개에게 먹이를 주는 방법은 무슨 수를 쓰든지 간에 개를 일단 얌전히 시키고 그 다음에 먹이를 주는 것처럼. 아무리 절실하고 힘들어도 베푸는 쪽의 규율을 지키고 그들의 은혜를 안다고 표현해야만 얻을 수 있는 것처럼.

*

언젠가 '우리는 과연 소통하고 있는 것인가' 하는 생각을 해본 적이 있어. '거의 그렇지 않지만 가능성은 있지 않을까'하고 생각을 마무리 지었었고 말야. 우리는 상대방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지만, 모두 알아듣는 단어를 사용해 말을 하는 것 같지만 실제로 대부분의 경우는 이해하지는 못하는 것 같아. 서로 자기가 하고 싶은 말만 할 뿐이지.

영화는 나에게 같은 식으로 물었어. '사람이 사람을 이해한다는 게 가능한 일일까?' 그리고는 마치 '그런 건 불가능해'라고 시종일관 보여준 다음에 영화가 끝나기 바로 전에 '혹시 몰라, 희박하지만 가능성이 있는 것도 같아'라고 말하는 것 같았어. 우리는 그 실낱 같은 희망을 품에 안고 살아가는 것일테고.

내용이 원작 (이청준作 '벌레 이야기')과는 좀 다르다고 하지? 징한 이야기를 징글징글하게 꺼내놓는 이창동 감독이지만 사실은 소통에 대한 아주 옅은 희망을 절대 놓지 않는 그이기에 행한 변형이라고 생각해. 송강호는 바로 그 희망의 다른 이름인 거고. 물론 그 희망이란 존재도 맘에 딱 맞지도 않으니 정말 '욕심을 버리고' 담담히 바라볼 때에만 가까스로 보이는 그런 희망 말야.

참, 그런데 정말 화나거나 슬픈 상황을 겪을 때 부들부들 떨어 본 적 있어? 정도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난 그랬던 적 있는데, 전도연이 부들부들 떠는 걸 보면서 예전에 그랬던 느낌이 느껴지더라고. 몸이, 무의식이 기억하고 있던 감정을 끄집어낸 거지. 대단한 연기였어.

평점을 주자면 별 다섯개에 네개. 공익근무 기간 동안 이창동 감독의 솜씨가 녹슬지 않은 것 같아서 천만다행!

/ /

p.s. 뜬금없지만 한 가지 덧붙이자면,
이창동 감독과 장진 감독은 서로 비교하기에는 스타일이 너무 다른 감독이지만 여러 모로 비교를 하게 돼. 연극계 장진은 연극적인 (비영화적인) 영화를 만드는 반면 소설가 출신 이창동은 지극히 영화적인 영화를 만드는 것 같아.



'lovely cinema > movie le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메리칸 갱스터 - 미국식 자본주의 혹은 그들의 방식  (2) 2008.01.22
밀양  (6) 2007.06.05
어댑테이션, Adaptation  (2) 2007.05.27
블레이드 2 Blade II  (2) 2007.05.25
아들  (0) 2007.05.15
식스 센스  (0) 2007.05.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06.06 20:31

    비밀댓글입니다

  2. 2007.06.10 04:10

    비밀댓글입니다

  3. 2007.06.11 20:41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ummerz.pe.kr 써머즈 2007.06.12 08:43

      저는 '굉장히(!)' 가벼운 모임으로 생각하여 그냥 술집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모임 전문 공간이라니, 좀 쑥쓰러워집니다. -o-

      그럼 이제 기다리면 되는 건가요? ^^


사람들은 여러가지 모습을 가지고 있어. 어떤 사람들은 한가지 측면이 강하고, 어떤 사람들은 여러가지 측면을 동시에 가지고 있지. 여러가지 모습들이 혼재되어 있을 때 스스로 혼란스러워하고 사람들에도 혼란을 주지만, 사실 알고보면 비슷한 측면이 있어. 뭐랄까, 한 사람에게서 나온 일관된 무언가가.

내 예전 모습들을 한참동안 부정한 적이 있었어. 그 시절은 떠올리기도 싫고, 내가 도대체 어떤 정신으로 살았는지 기억도 나지 않고, 과연 내가 있었나 싶었을 때도 있으니. 그런데, 부정하면 그게 내가 아닌가?

싫은 시간을 굳이 뭐하러 기억하냐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내가 노력해서 생각하지 않더라도 살면서 비슷한 상황, 떠올리게 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내 자신에게서 특정 부분을 인위적으로 떠올리지 않고 생각하다보면 부작용이 일어나지. 과민반응을 보인다거나 사실을 왜곡하거나 현재를 제대로 보지 못하거나 하는 등의. 난 정말 숨지않고 있는 그대로의 내 모습을 내 예전 모습을 인정할 수 있는가?

찰리 카우프만 (Charlie Kaufman), 이렇게 나가다가 나중에 어떻게 감당할려고, 하는 느낌마저 들 정도였어. 재치도, 순발력도, 스스로를 깨는 깊이도 맘에 들었어. 결국 이건 찰리 카우프만의 영화가 되어버리는 건가? 시나리오 작가가 영화를 훔치다니!

사실 보면서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어. 수잔 올린 (메릴 스트립 분)의 입체적인 성격 - 참 묘한 매력과 연민이 느껴지는 캐릭터야. 카우프만 형제 (니콜라스 케이지 분)는 사실 니콜라스 케이지 때문에 별로였어. 예전엔 그를 좋아했었는데, 왜 내 느낌엔 어떤 역할을 맡아도 비슷하게 느껴지지? 그리고, 존 라로체 (크리스 쿠퍼 분), 그 앞에 향 좋은 촛불 하나 켜주고 싶었어. 인물들의 성격도, 그들이 만들어 내는 사건들도, 나를 많이 생각하게 했어.

Adaptation, adaptation, adaptation... 참 씁쓸한 느낌이 드는 단어야.

평점을 주자면 별 다섯개에 네개. 아주 현실적이면서도 매우 판타지적인 이야기.

20030505

/ /


'lovely cinema > movie le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메리칸 갱스터 - 미국식 자본주의 혹은 그들의 방식  (2) 2008.01.22
밀양  (6) 2007.06.05
어댑테이션, Adaptation  (2) 2007.05.27
블레이드 2 Blade II  (2) 2007.05.25
아들  (0) 2007.05.15
식스 센스  (0) 2007.05.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inoci.net 민노씨 2007.05.29 00:28

    다소 기이한 스토리와 감수성이라는 잔상은 남아 있는데..
    그 밖에는 기억나는게 없네요. ㅡㅡ;;

    굉장히 재밌게 보셨나봅니다.
    별 네 개라니. : )


Sixth Sense.

완전히 혼자 뒷북치는 거지. 영화 이야기가 아니라, 내가 영화를 본 시기 말야. 사람들이 이 영화 이야기를 하면 관심없는 척 하면서 딴청 부리고, 억지로 귀담아 듣지 않고, 화제를 다른 곳으로 돌리고 그랬지 뭐야. 그렇게 해서라도 이 영화를 보려고 노력한 내가 생각해보면 재밌기도 하고.

지금쯤이면 내용을 말해도 스포일러라는 이야기는 듣지 않겠지? Malcolm 박사 (Bruce Willis 분)는 얼마나 놀랐을까. 물론 Cole (Haley Joel Osment 분)도 마찬가지겠지만 말야. 스스로 굳게 믿고 있던 사실이 무너지는 기분... 생각하니 참 씁쓸해.

천연덕스럽게 이야기를 짜서 진행시키는 감독이 참 대단해 보였어. 유심히 보니, Malcolm 박사가 나오는 씬은 거의 혼자 아니면 Cole하고만 나오더라구. 다른 사람하고는 이야기도 안하고... 그렇게 조각조각을 마치 전체인 것 같은 분위기로 보여준 거지.

평점을 주자면 별 다섯개에 네개. 늦게 봤지만 재밌더라.

20020904

/ /



반전영화의 대명사가 되어버렸지만,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사람들 간의 관계, 특히 가족들간의 이야기는 참 매력적이다. 특히 다음 장면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장면 중의 하나.

'lovely cinema > movie le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레이드 2 Blade II  (2) 2007.05.25
아들  (0) 2007.05.15
식스 센스  (0) 2007.05.04
귀를 기울이면  (0) 2007.04.27
오스모시스 존스  (0) 2007.04.10
고양이를 부탁해  (6) 2007.03.2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