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애플과 삼성의 소송 관련 글을 읽다 문득 밑도 끝도 없이 든 생각.


애플 제품의 창의력 핵심은 누구일까? 혹시 대중적으로 알려진 사람 중에 있을까? 애플은 스티브 잡스가 유일한 카리스마로 지배했던 회사로 생각할 수 있지만, 애플을 진작에 떠난 스티브 워즈니악은 또다른 전설이고, 아이맥부터 아이폰, 아이패드까지의 조나단 아이브도 독보적 스타이고, iOS를 이끄는 스캇 포스톨도 야심찬 인물로 알려져 있다. 유통 및 관리의 귀재인 팀 쿡은 이제 애플을 지휘하고 있다.



그렇다면 삼성은, 삼성전자는 어떤가. 스마트폰 업계에서 감히 애플에 맞서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기상을 전 세계에 알리며 각종 아이폰 대항마를 생산하며 애플의 뒤를 쫒는 삼성전자 안에 창의적인 인물로 떠오르는 사람이 있나? 적어도 나에게는 없다. 쁘띠거늬 말고는. 삼성전자의 이미지는 개성이 넘치는 인력들이 창의력을 발휘해가며 제품을 만들고 시장을 선도하는 것이 아니라, 누구의 지시로, 어떤 계획에 의해 제품을 만들어 내는 이미지이다.


*           *           *


하지만 이건 말도 안되는 생각이지. 애플이 특이한 게 사실. 해당 분야에 큰 관심이 없는 한 대부분 어떤 회사에서 유명한 사람은 그 회사의 대표를 포함한 1-2명이 전부인 경우가 많으니. 아마존은 대중적으로 (대중의 기준이 어떤지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제프 베조스, 페이스북은 마크 주커버그와 셰릴 샌버그 정도? 구글이나 야후도 창업자들이 유명한 정도이고. 그 외 다른 회사들도 대중(?)들의 눈높이에서는 비슷비슷. 실제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체험치에 따라 아느냐 모르냐의 문제일 수도 있고.


그럼에도 문득 든 생각 - 삼성전자를 포함한 삼성 계열사에서는 쁘띠거늬 가족보다 더 창의적이고 혁신적이어서 회사의 중요 부분을 책임질 만한 사람이, 그런 스타가 대중 앞에 등장하는 건 불가능하지 않을까? 그들의 뛰어남이 비정상적인 지배구조를 합리화시키는 면이 있지 않을까? 다른 국내 재벌들도 대부분 마찬가지일 것 같고.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