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가 summerz.pe.kr 도메인을 등록한 것은 2002년 5월. 그 이전에는 당시 intizen 이나 dreamwiz 등의 서비스에 얹혀 살았던 걸로 기억해요. 그 때 사용했던 서비스들은 다 업어졌지만요.


날코딩 해가며 홈페이지를 운영하다가 블로그로 바꾼 것은 2004년 4월이었습니다. 태터툴즈를 깔아서 운영했었고, 2008년 6월에 텍스트큐브닷컴으로 옮겼다가 2009년 10월 티스토리로 옮겼고 지금까지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올해 summerz.net 도메인을 구입했습니다. 원래는 summerz.pe.kr 에 쌓여있던 글들을 몽땅 워드프레스로 옮겨서 도메인까지 이사를 가려고 했는데, 그냥 두었습니다. 그냥 단순히 글을 옮기는 것이 별 의미가 없어 보여서요.


이 공간은 이제 업데이트가 되지 않을 겁니다. 아마도 조만간 or 추후에 old.summerz.net 정도로 도메인이 바뀌는 것 이외에는 다른 변화도 없을 겁니다.


그리고, 저는 summerz.net 으로 갑니다. 언젠가부터 이 공간에서 끄적이는 것보다 다른 공간에서 처리하는 일들이 많아져서 이 곳은 정말 개인적인 곳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summerz.net 도 앞으로도 아마 그런 공간일 거예요.


그럼 summerz.net 에서 만나요. :-)



참고 링크)


새 장소 - summerz.net

제 트위터 - @iamsummerz

그리고, 슬로우뉴스





'for blah.blah.b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summerz.pe.kr 은 일단 정지, .net 시작  (0) 2012.11.01
RSS 공개 설정을 전체 공개로 바꿉니다.  (2) 2010.05.15
[psd] faces 1.0  (3) 2009.12.01
오랜만에.  (2) 2009.09.25
(가까스로) 블로그 이사 완료  (0) 2009.04.20
(아마도) 이사 예정  (3) 2009.03.03
TAG move 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점에 가서 책을 고르고 계산을 하려고 마음을 먹는 순간 '온라인 서점을 이용하면 더 쌀텐데...' 라는 생각이 들고, 실제로 그 자리에 서서 검색을 해보면 예스24나 알라딘과 같은 온라인 서점의 책 가격이 훨씬 싼 경우가 대부분이다.


가끔 알라딘 중고서점 (오프라인)을 가서 시간을 보내기도 하는데, 몇 주 전 영풍문고에 가서 책을 고르다가 여느 때처럼 온라인 서점의 책값을 검색해 보다가 문득 온라인 서점 중에서도 중고책을 구입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예스24나 알라딘이나 모두 온라인 상에서 중고책 코너가 있다. 예스24 중고샵알라딘 중고샵, 교보문고 중고장터가 그것이다. 


#


마치 옥션이나 지마켓 등의 쇼핑몰처럼 여러 판매자들이 입점을 해 있고, 그 사람들이 판매하는 제품을 구입하는 형태이다.


가격은 판매자가 자의적으로 지정하는 것 같았다. 같은 책이라 할지라도 판매자에 따라 책의 가격이 달랐는데, 이는 아마 책 상태에 따른 것으로 추측된다.


억지로 그런 것은 아닌데, 어찌 하다보니 예스24와 알라딘에서 각각 1권씩 중고서적을 구매하게 되었다. 예스24는 3일 이내 출고 예정, 4-5일 이내 수령가능이라 되어 있었고, 알라딘은 3일 이내 출고라고 되어 있었다.


#


예스24에서 구입한 책은 구입한 날을 포함해 사흘만에 도착을 했다. 개인이 판매를 하고 발송까지 책임지는 것 치고는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평소, 당일 주문에 당일 배송 완료되는 현재의 시스템은 좀 과도할 정도로 빠르다고 느끼기 때문인지도.


반면, 알라딘에서 구입한 책은 공휴일과 주말이 끼긴 했지만 주문한지 10일이 지나서야 발송이 되었고, 아직 받지 못한 상태이다. 게다가 그 동안 두 번이나 알라딘에서 제공한 시스템을 통해 주문자에게 문의글을 남겼는데, 답장도 없었다.


#


이는 예스24와 알라딘의 시스템 자체의 차이는 아닌 것 같고, 판매자 마다 다른 것이 아닐까 싶다. 그래도 위에 있는 알라딘의 경우는 좀 심한 것 같다. 출고일을 넉넉하게 적더라도 출고일을 지키고, 문의가 접수되면 답변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좌판을 벌인 온라인 서점이 이에 대한 적절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그냥 직거래라면야 이메일이든 전화든 연락처를 알 수 있을텐데, 이 경우는 온라인 서점이 판매자와 구매자 사이에 끼어 있으니 연락에 응하지 않으면 사정도 모른 채 입금만 하고 시간을 보낼 수 있고, 원하는 시간에 받지 못하는 상황이 빈번하게 발생할 가능성도 있을 것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i-rince.com rince 2012.10.23 08:26

    돈은 보냈는데 물건이 저렇게 오지 않으면 정말 답답하죠
    온라인 서점이 이런 문제점을 알면서도 대책을 세우지 않는다면 그것은 "아쉬우면 새 책 사던가..."의미일까요? ^^;

    • Favicon of https://summerz.tistory.com 써머즈 2012.11.01 00:16 신고

      판매자의 급작스러운 상황에 대해서 업체는 어쩔 수 없을 것도 같은데요, 그래서 판매자의 평판/실적 등에 대해 등급 관리를 철저하게 해주면 좋을 것 같아요.

아직 국내에서 아이폰5를 판매하지는 않지만, 해외는 이미 핸즈온 비디오와 리뷰들이 올라오고 있다.


이미 수많은 리뷰들이 있기 때문에 굳이 거기에 더 보태서 이미 나와있는 이야기를 할 필요는 없을 것 같고, 아직 아이폰5를 만져보지는 않았지만 아이폰5에 대한 생각 몇 가지를 적어본다.



작지만 큰 차이. 아이폰5



첫째, 섬세한 외관 (요즘 한국 언론식이라면 명품 외관이라는 표현도 가능할 듯)


요즘 같은 시대에는 2년에 한번씩 핸드폰을 바꾸는 것이 크게 이상한 일이 아니다. 단말기 가격을 최대 100만원 잡고 한달에 4만1천원 정도 (100만원 / 24개월 ≒ 4만1,600원)를 내면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대라는 뜻이다. 물론 이통사/제조사의 단말기 보조금을 받고, 나중에 이를 중고로 다시 파는 비용을 생각하면 이보다는 훨씬 저렴해지기는 한다.


어쩄든 이렇게 누구나(...) 하지만 매우 비싸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는 시대에 애플은 마치 스위스산 고급 시계와 같은 표현들 - 장인이 만든 시계 (a finely craft watch), 크리스탈 다이아몬드로 비스듬하게 마감한 모서리를 느껴보세요. (A crystalline diamond cuts this beveled edge.) - 을 사용하고 있다. 심지어 뒷면은 몇백만원하는 노트북에 쓰이는 재질과 같다는 표현까지 하고 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우리나라에 팔리던 핸드폰들은 기능은 꽝이지만 디자인은 나름 멋진 폰들이 있었고, 그 중의 대표적인 것이 바로 LG전자의 프라다폰이었다. (그리고 삼성은 이 때도 역시 이 성공을 따라해 아르마니폰을 내놓았다.)


다이아몬드를 사용해 정밀하게 외형을 깍는 아이폰5 프로모션 비디오는 (수준은 좀 다르지만) 마치 몇몇 엄청나게 비싼 고가의 시계의 프로모션 비디오를 떠올리게 한다.


이 시계, 한화로 3억이 넘는다고 한다


안드로이드가 아직 쫒아오지 못한 소프트웨어보다 외형에 신경을 쓴 것이라 생각한다. 현재 안드로이드 폰들은 플라스틱 케이스가 대부분이고 이런 디테일은 대부분 없다. 즉, 허를 찔렀다고 봐도 좋을 듯 하다. 이로써 앞으로 한동안 고급 외형에 대한 이슈에서도 애플이 먼저 한발 담궜다고 볼 수 있지 않을까. 다이아몬드로 깎은 외형. 몇백만원짜리 제품(노트북)에 쓰이는 것과 같은 재질, 티는 잘 안나지만 본인은 알아보는 그 말끔함과 그로 인한 허세.



둘째, 앞뒷면을 가리지 않는 커넥터 - 라이트닝


기존의 30핀 커넥터를 버리고 새로운 커넥터를 사용한다고 욕을 많이 먹고 있지만, 사실 이것은 필연적이다. 애플이 기존의 아이폰에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채용하고, 이번에 다시 16:9 의 화면을 채용하는 것만큼이나 언젠가는 해야할 일이다.


애플의 초슬림 노트북인 맥북에어 시리즈를 보다보면 맥북에어의 가장 두꺼운 부분이 USB 커넥터 때문인 것과 같은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즉, 기술이 발전하다 보면 언젠가는 새로운 기술이 도입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기존의 아이폰, 아이팟, 아이패드 사용자들에게는 기존의 30핀을 사용할 수 없게 되니 원성을 많이 들을 수 있으나 결국은 큰 문제가 되지 않을 뿐더러 편리하다는 느낌을 줄 수 있을 것 같다. 앞뒷면을 가리지 않기 때문이다. 기존의 각종 커넥터들 중에 앞뒷면을 가리지 않는 커넥터가 있었던가? 우리나라의 접지가 없는 220V 전원 어뎁터를 제외하고는 본 적이 없는 듯 하다. 





우리는 USB 커넥터를 꼽을 때도, 한국 핸드폰 표준 24핀 커넥터, 20핀 커넥터 등등 모두 앞뒷면을 가리기 때문에 꼽기 전에 반드시 한번 살펴본다. 하지만 이어폰 줄을 이어폰 구멍에 꼽을 때 우리는 잘 살펴보지 않는다. 그런 작은 차이. 하지만 상당히 편할 듯 싶다.


(이 라이트닝 커넥터로 비디오 출력이 안된다느니 하는 건 역시 차기 혹은 차차기에 구현될 듯. 불완전하지만 멋진 컨셉을 내놓고 조금씩 완성해가는  애플의 기존 작태로 보아.)



셋째, 새로운 디자인의 이어폰 - 이어팟 (이어포드)


이건 실제 착용해보기 전까지는 알 수 없으나 이미 나와있는 스펙을 보자면 상당히 음원을 외곡하지 않고 최대한 원래 그대로 들려준다고 한다. 원래 초창기 아이팟 때부터 애플의 디지털 음원 재생능력은 뛰어났다. 그래서 많은 뮤지션들이 아이팟을 썼기도 했고. (음악에 대한 감각은 취향이지만, 뮤지션들의 원래 의도를 생각한다면 무조건 저음이 강조되거나 고음이 선명하거나 하는 게 좋은 건 아닐 수 있다.)





그리고, 귀가 작거나 귀의 모양이 특이해서 평범한 오픈형 이어폰을 절대 사용하지 못하고, 커널형만 사용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데,  이번에 새로 나온 이어폰인 이어팟은 여러 사람들의 귀로 테스트를 해서 잘 빠지지 않는 제품을 만들었다고 한다.



넷째, 구글 제품들을 빼는 건 좀 성급했다.


이건 엄밀히 말하면 아이폰5의 문제가 아니라 iOS6 의 문제이긴 하지만, 어쨌든 아이폰5가 iOS6를 탑제하고 나오는 첫번째 제품이니까.


개인적으로 유튜브 앱을 켜서 이거저것 둘러보는 편은 아닐 뿐더러, 유튜브는 모바일웹도 잘 만들어서 유튜브 앱이 빠지는 건 전혀 문제가 아니다.





그런데, 지도 앱이 구글맵을 채용하지 않고 애플의 것으로 바뀐 것은 아직 시기상조라는 생각이 크다. 특히 미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의 상태는 심각한 수준. 원래 기본 지도 앱을 주로 사용했는데 한동안은 다음 지도나 네이버 지도 사용이 필수일 듯 하다. 애플과 구글 싸움에 괜히 소비자들이 피해를 보는 느낌. (만약 잡스가 살아있더라면 이번까지는 구글맵을 쓰지 않았을까 생각도 해본다)


게다가 구글은 자체 유튜브 앱은 앱스토어에 올려놨는데, 지도앱을 아직도 등록을 하지 않고 있다. 아무래도 천천히 내는 것이 아닐까? 애플 아이폰의 지도 앱의 허접한 수준을 더 알리기 위해 최대한 시간을 끌며 천천히 낼 것 같은 생각이 든다.



그리고.


나는 SKT를 선택할지, KT를 선택할지 고민 중이다. 이 놈의 독과점 통신 시장, 맘에 드는 곳은 없는데 선택은 해야만 하는 현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mmerz.tistory.com 써머즈 2012.09.21 00:57 신고

    아, 그리고 iOS6 는 앞으로 애플의 문제를 드러내는 단초를 보여주는 것 같다. 잘되건 안되건 그 핵심에는 스캇 포스톨이 있는 거고.


이크종님의 트윗을 보고 링크를 따라 들어가봤다.


대검찰청에서 공식 운영하는 블로그에는 웹툰들이 연재되는데, 이크종님의 캐릭터와 이상신님(의 추리닝) 캐릭터들이 어설프게 베낀 것들이 보였다. 한 두 편이 아니라 상당히 많은 편수.


캡쳐라도 해두었으면 좋았겠지만, 지금은 대검찰청 블로그 쪽의 해당 웹툰들은 모두 비공개로 바뀐 상태. 


헤럴드경제가 <단독> 대검찰청, 만화 캐릭터 도용해 민형사상 피소 위기..법의 수호자 검찰이 저작권법위반 라는 기사를 냈던데, 거기에 캡쳐 이미지가 남아있다.



결국 트위터에서 해명도 하고,




블로그에서도 해명을 했다.


그런데, 문득 이렇게 해명을 하면 끝나는 건가 싶다. 문득 예전에 나경원이나 오세훈이 사과하고 넘어갔던 일이 생각난다. 


평범한 시민들도 왠만하면 저작권 관련 소송 당해서 벌금 물고 피해당하는 일 없이 정치인이나 공무원들처럼 사과 한 마디로 넘어갈 수 있으면 좋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드디어 유튜브 1억뷰를 돌파했다.


조회수는 지수함수를 따라가고 있다. 점점 가속도가 붙는 형국.


싸이, 강남스타일 조회수 그래프


참고로 현재 4억7천뷰를 기록하고 있는 LMFAO의 Party Rock Anthem 의 조회수 그래프는 아래와 같다.


이건 LMFAO의 Party Rock Anthem 조회수 그래프


그러다 오늘 문득 켄 정 (Ken Jeong)이 싸이와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고등학교를 조기 졸업하고 듀크대 의대까지 나와 의사를 하다가 헐리우드의 코미디 배우가 된 그 사람.


왼쪽은 싸이, 오른쪽은 켄 정. 닮았나?


위의 사진은 켄 정이 좀 늙어보이게 나왔지만 사실 영화나 드라마에서는 조금 더 젊게 나온다. 짤막하고 통통한 이미지, 잘 생긴 아시아계 훈남이 아니라 코믹 액션영화 속 주인공의 사이드 킥 같은 분위기.


싸이가 예전에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통통하고 웃기게 생긴 사람들이 나오면 항상 자기 노래를 부른다고 했었던 것처럼, 뭔가 저런 외모의 동양인에게 기대하는 스테레오 타입 같은 것이 있는 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apcold.net capcold 2012.09.05 01:29

    !@#... 사실 켄 정은 웃을 때 안철수와 엄청 닮았습니다(...) // "통통하고 웃긴데 알고보면 엄청 엘리트"까지도 Asian스테레오타입일 수 있다고 봅니다(핫핫)

  2. Favicon of http://thinkofweb.net mindfree 2012.09.05 09:37

    미국 10대에게 싸이 뮤직비디오를 보여주고 반응/인터뷰하는 영상을 보니 두세명이 저 배우를 언급하더군요. 닮았다고.

    • Favicon of https://summerz.tistory.com 써머즈 2012.09.12 19:07 신고

      아, 뭔가 그런 류의 리액션 비디오를 몇 개 본 적 있어요. 그렇군요. 확실히 저 스타일이 기본적으로 저 동네에서 (동양인으로는) 먹어주는 비주얼이었던 건가요!